진주시, 불법소각ㆍ쓰레기투기 야간 합동단속 나서

- 12일 본청 청소과·읍면동·시민수사대 단속결과 36건 적발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09:52]

진주시, 불법소각ㆍ쓰레기투기 야간 합동단속 나서

- 12일 본청 청소과·읍면동·시민수사대 단속결과 36건 적발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8/13 [09:52]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경남 진주시는 지난 12일, 저녁 7시부터 11시까지 시 전역을 대상으로 청소과, 읍면동직원, 시민수사대 317명으로 구성된 단속반 30개 반을 편성해 농촌지역 불법소각 행위와 시가지 불법투기에 대한 암행단속에 나섰다고 밝혔다.

 

▲ 진주시가 12일 농촌지역 불법소각 행위와 시가지 불법투기에 대한 암행단속을 실시했다     © 진주시 제공


이번 단속에서 시는 읍․면 및 농촌동을 대상으로 불법으로 소각하는 행위를 집중 단속했으며, 특히 종량제봉투를 사용하지 않고 배출하는 행위, 재활용이 불가능한 쓰레기를 배출하는 행위, 음식물쓰레기를 종량제봉투에 혼합해 배출하는 행위, 대형폐기물을 신고하지 않고 배출하는 행위 등을 점검했다.

 

아울러 배출일과 배출시간을 위반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홍보와 계도를 동시에 실시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중앙시장 주변을 기점으로 지속적인 쓰레기 불법 투기단속을 해 왔으나 근절되지 않아 올해부터는 시민들로 구성된 시민수사대를 위촉해 단속반을 확대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도 불법투기를 근절함과 동시에 시민들에게 공동 책임의식을 부여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합동단속에서 시는 불법소각 적발 3건 150만 원, 불법투기 적발 5건 100만 원의 과태료 처분을 할 예정이며 경미한 사안 28건에 대해서는 현지에서 계도 안내를 실시했다.

 

이번 단속활동에서 금산면 3건, 중앙동 2건을 적발하고 경고문을 310건 부착해 이곳은 평상시에도 불법투기 민원이 많이 발생 됐던 곳으로 고질적인 불법투기가 아직까지도 발생하고 있음을 확인 할 수 있었다.

 

또한 시는 지난 5월에 이동식cctv 구입해 구도심, 재래시장, 주택가, 원룸 밀집지역을 중점 대상으로 교차 단속을 하고 있으며, 시민들이 불법투기로 불편을 호소하는 지역에 대해서도 이동식cctv 설치해 쓰레기 불법투기 근절과 동시에 주‧야간 시민들의 생활불편 해소에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민선7기 중점 추진사항으로 쓰레기 불법투기 근절을 위한 홍보와 계도를 수차에 걸쳐 추진 해 오고 있지만, 쓰레기 불법투기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시는 앞으로도 단속인력을 대거 투입해 지속적이고 강력한 단속을 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덧붙여 “시민 스스로 성숙한 시민의식과 준법정신으로 쓰레기 불법투기 근절에 동참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그동안 불법투기 단속 결과 2017년 245건 3160만 원, 2018년 330건 6495만 원, 2019년 8월 현재까지 163건 3245만 원의 불법투기를 적발해 과태료 처분을 했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