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신혼부부 전세임대 지원대상 확대 공급

- 혼인기간·소득기준 등 자격 완화해 신혼부부 주거안정에 기여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8/12 [15:02]

LH, 신혼부부 전세임대 지원대상 확대 공급

- 혼인기간·소득기준 등 자격 완화해 신혼부부 주거안정에 기여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8/12 [15:02]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LH(사장 변창흠)는 신혼부부 등의 주거안정을 강화하기 위해 신혼부부 전세임대주택의 입주자격을 완화해 올해 연말까지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 한국토지주택공사 전경    

전세임대는 선정된 입주대상자가 전세주택을 물색하면 LH가 해당주택의 소유자와 전세계약을 체결한 뒤 입주대상자에게 저렴하게 재임대하는 사업이다.

 

이번 모집은 지난 2월 공고한 신혼부부 전세임대주택보다 입주자격이 완화된 것이 특징으로, 보다 많은 신혼부부 등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신혼부부의 혼인기간 기준이 기존 7년 이내에서 10년 이내로, 한부모가족의 자녀연령 제한은 만 6세에서 만 13세 이하로 확대됐으며, 소득요건 또한 소득기준 70%이하에서 100%로 이하로 완화됐다.

 

위의 입주자격에 해당되면서 자산기준(총자산 2억 8000만 원, 자동차 2499만 원 이하)을 충족하는 무주택 세대구성원이라면 이번 모집에 신청할 수 있다.

 

지원한도는 수도권 1억 2000만 원, 광역시 9500만 원, 기타지역 8500만 원이다.

 

입주자가 부담해야 하는 임대보증금은 지원한도 내 전세보증금의 5%에 해당하는 금액이며, 임대료는 전세보증금에서 임대보증금을 뺀 나머지 금액에 대해 보증금 규모에 따라 1~2%의 금리를 적용해 산정된다.

 

임대기간은 기본 2년으로 별도의 소득 및 자산기준을 충족할 경우 2년 단위로 최대 9회까지 재계약이 가능하다.

 

신청은 8월 12일부터 12월 31일까지 LH 청약센터를 통해 온라인으로 상시 가능하며, 신청결과는 자격심사 등을 거쳐 약 10주 후 순차적으로 개별 안내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센터에 게시된 공고를 참고하거나 LH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LH는 만 19세 이상 39세 이하의 청년을 대상으로 하는 청년 전세임대주택 또한 공급하고 있다. 소득기준 등에 따라 순위가 나눠지며 1‧2순위자는 연말까지, 3‧4 순위자는 10월 중순까지 상시 접수할 수 있다.

 

LH 관계자는 “전세임대 입주자격을 완화함으로써 신혼부부 등의 주거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 전세임대 지원을 받지 못했던 신혼부부와 한부모가족이라면 이번 공고를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