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일본 식품시장 개척 '시동 걸어'

- 12일, 일본 농수산식품 수출상담회에 도내 ㈜하얀햇살 등 30개 기업 참가

차연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6/14 [06:31]

경남도, 일본 식품시장 개척 '시동 걸어'

- 12일, 일본 농수산식품 수출상담회에 도내 ㈜하얀햇살 등 30개 기업 참가

차연순 기자 | 입력 : 2019/06/14 [06:31]

[진주인터넷뉴스ㅣ 차연순 기자] 경상남도 농수산 식품이 일본 바이어들로부터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 경상남도우수농수산식품수출협약체결식     © 경상남도 제공


경남도는 ㈜경남무역, 경상남도 동경사무소와 협업해 지난 12일,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2019 일본 농수산식품 수출상담회’를 가졌다.

 

올해 처음 열린 ‘일본 농수산식품 수출상담회’는 일본 유력 10개 식품바이어를 국내로 직접 초청해 도내 농수산식품 수출업체 관계자와 1:1 대면 상담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수출상담회에는 기존의 해외 전시회·박람회에 비해 훨씬 더 많은 수의 도내 업체가 참가해 해외로 나가지 않고도 유력 해외 바이어와 직접 상담하며 계약을 이끌어냈다.

 

㈜하얀햇살 등 도내 30개 업체가 참여한 이번 상담회 결과, 일본 바이어 10개사와 총 84건의 상담을 진행해 ㈜환공식품 등 5개사가 어묵류 50만 달러 수출 등 총 5건 410만 달러의 수출의향서(MOU)를 일본 업체들과 체결했다.

 

특히 ㈜경남무역은 일본 수입업체 ㈜태성과 신선농산물 100만 달러 수출 계약을 현장에서 체결했다.

 

또한 도내 18개 시군 농수산식품 담당자 간담회를 별도로 열어 일본 농·수산물시장 현황을 소개하고 일본 농·수산식품 수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으며, 시군별 수출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도 마련해 수출상담회의 실효성을 높였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번 수출상담회가 일본 바이어들에게 경남식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오는 10월에는 2차 일본 농·수산식품 수출상담회가 창원에서 열린다. 이번에 참가하지 못한 도내 농·수산식품 제조업체들도 많이 참가해줄 것”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