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충혼탑에서 호국영령의 얼 기려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6/06 [15:53]

진주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충혼탑에서 호국영령의 얼 기려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6/06 [15:53]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경남 진주시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현충일인 6일 오전 10시, 진양호 공원 입구 충혼탑에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얼을 기리고 숭고한 호국정신을 추모하는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

 

▲ 진주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 진주시 제공


이날 추념식에는 조규일 진주시장을 비롯해 김재경ㆍ박대출 국회의원, 도·시의원, 전몰군경유족과 참전유공자, 보훈가족, 각급 기관단체장, 일반시민 등 2000여 명이 참석했다.

 

추념식은 정각 오전 10시, 전국적으로 울리는 사이렌 취명에 맞춰 1분간 순국 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헌화 및 분향, 추념사 순으로 이어졌으며, 제68회 개천예술제 시낭송대회 수상자인 남강초등학교 김태현 학생의 추모헌시 낭송과 일신코러스합창단의 ‘현충의 노래’ 제창으로 마무리 됐다.

 

이날 조규일 진주시장은 추념사에서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번영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거룩한 희생과 애국·애족정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순국선열들의 뜻을 이어받아 시민이 행복한, 부강한 진주 만들기에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현충일 추념식 직후에는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 평화와 번영으로 보답하겠습니다'라는 슬로건으로 국가유공자의 명예를 선양하고 숭고한 뜻을 기리는 호국보훈 백일장이 초․중․고등부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