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기나는 봄나들이 꽃천지 하동 북천에서

- 하동군, 17∼26일 제5회 꽃양귀비 축제 개최…볼거리·먹거리·체험거리 풍성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13:23]

향기나는 봄나들이 꽃천지 하동 북천에서

- 하동군, 17∼26일 제5회 꽃양귀비 축제 개최…볼거리·먹거리·체험거리 풍성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5/10 [13:23]
▲ 꽃양귀비축제     © 하동군 제공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매년 가을 코스모스·메밀꽃축제가 열리는 하동 북천면 직전마을 앞 너른 들판이 빨간 꽃 양귀비로 물든다.

 

경남 하동군은 이에 맞춰 오는 17∼26일 열흘 간 직전리 일원에서 제5회 하동북천 꽃양귀비 축제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경관보전 직접지불제에 따라 도농교류 확대를 통한 농가 소득증대를 목적으로 하계작물을 주로 재배해 가을철 코스모스·메밀꽃 축제를 개최하다 동계작물로 꽃양귀비를 심어 봄 축제로 올해 5회째를 맞았다.

 

‘향기나는 봄나들이 꽃천지 북천에서’를 슬로건으로 한 이번 꽃양귀비 축제도 하동북천 코스모스·메밀꽃 영농조합법인이 주관한다.

 

25만㎡의 들판에 조성된 꽃 양귀비단지는 해마다 5월이 되면 들판이 온통 빨강·노랑 꽃 양귀비로 물들어 관람객을 유혹한다.

 

지난해 파종기부터 발아기까지 꽃양귀비 생육에 적당한 기후조건으로 올해는 그 어느 해보다 아름다운 꽃 양귀비를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이번 축제에서는 꽃단지 안에 있는 전망대 주변으로 유럽 및 아메리카 양귀비를 심어 볼거리가 더욱 풍성해졌다.

 

또한 관광객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과 체험·전시 프로그램도 풍성하게 준비된다.

 

축제 첫날 우리가락 좋을시고 공연을 시작으로 고향역 색소폰 연주, 길놀이 농악, 합창단 공연, 사물놀이 축하공연, 민지·장현주·손빈아가 출연하는 초청가수 공연도 마련된다.

 

그리고 축제 기간 ‘천하일색 양귀비를 찾아라’, 꽃 양귀비 색소폰 연주, 아리랑 고고 장구 공연, 북춤공연, 한국무용공연, 국악공연 등 다양한 공연이 이어진다.

 

체험·전시 프로그램으로 꽃밭에서 추억 만들기, 이색꽃밭 관람, 꽃 양귀비 미로길 걷기, 꽃잎 떡메치기, 허브 족욕체험, 미스트 만들기, 민속놀이, 황토방 체험, 미꾸라지 붕어잡기, 코스모스 파종, 왕고들빼기 수확 및 김치 담그기 등이 준비된다.

 

이와 함께 오디·아로니아·새싹삼 등 청정 지리산과 섬진강 일원에서 생산된 우수 농·특산물과 하동녹차를 이용한 다양한 제품도 전시·판매된다.

 

군 관계자는 “농업인들의 정성으로 가꾼 꽃양귀비 포장에서 열리는 축제인 만큼 축제장을 찾는 관람객에게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