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자원연구소 경남특화 해만가리비 개발에 매진

- 경남 특화 해만가리비 선발육성을 위해 미국산 어미 도입

차연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5/07 [17:51]

수산자원연구소 경남특화 해만가리비 개발에 매진

- 경남 특화 해만가리비 선발육성을 위해 미국산 어미 도입

차연순 기자 | 입력 : 2019/05/07 [17:51]

[진주인터넷뉴스ㅣ 차연순 기자] 경상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기후변화로 인한 패류양식 생산량 감소에 따른 수익성 악화를 방지하고 수익성 제고를 위해 새로운 양식품종으로 각광 받고 있는 해만가리비를 경남 특화 품종으로 개발하기 위해 해만가리비 선발 육종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미국산해만가리비     © 경상남도 제공


현재 경남지역에서 양식되고 있는 해만가리비는 중국에서 이식된 인공종자로 유전적 다양성이 결여된 어미로부터 여러 세대를 거쳐 생산되어 어린 조개 양성 시 기형발생률이 높고, 봄철 대량 폐사로 인해 품종개량이 절실히 요구돼 왔다

 

이에 따라, 수산자원연구소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경남연안에 최적화된 경남특화 해만가리비를 개발하기 위해 MOU를 체결한 미국 메릴랜드주 해양환경기술연구소(IMET)를 2019년 1월에 방문해 미국 동부 다양한 지역의 어미집단 이식에 대한 협의를 거쳐 2019년 4월과 5월에 이식했다.

 

그리고 올해는 겨울철 저수온과 여름철 고수온에 강한 내성품종을 개발하기위해 미국동부의 버지니아주(북위 36.845180°)와 매사추세츠주로(북위 41.288977°)부터 4월 11일과 5월 3일 두 차례 해만가리비 어미를 도입했고,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두 지역의 어미집단을 이용해 지속적인 종보존과 교배를 통해 기후변화에 강한 품종을 개발하여 보급할 계획이다.

 

해만가리비는 북아메리카 대서양연안이 원산지로 고수온에 강하고 성장이 빨라 그해 상품출하가 가능한 장점이 있어 미국은 1900년대 중국은 1990년부터 우리나라는 2012년부터 패류양식 품종으로 각광을 받아왔다

 

그러나 원산지인 미국은 2000년대 들어와 자연산 해만가리비 자원량이 급격히 감소하여 야생 해만가리비 채집조차 어려워져 미국동부 지역의 각 주마다 해만가리비 자원회복을 위한 연구가 활발하고, 중국에서는 1997년 말부터 어미 비만부족, 실내 인공종자 및 치패의 잦은 폐사 등의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해 2000년대부터 대대적으로 미국 동부로부터 어미를 어렵게 수집해 유전육종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인석 경상남도 수산자원연구소장은 “우리 연구소는 그동안 축척해온 해만가리비 인공종자 기술을 미국산 어미 선발육종에 적용해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 할 경남산 해만가리비 개발에 총력을 기울여서 경남지역의 새로운 특화수산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우량종 보존과 종자보급에 전념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