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자동차부품 생산업체와 간담회 열어

- 자동차부품생산업체와 고민은 나누고 미래를 열다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4/11 [17:36]

진주시, 자동차부품 생산업체와 간담회 열어

- 자동차부품생산업체와 고민은 나누고 미래를 열다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4/11 [17:36]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경남 진주시와 경상남도가 11일 오전 10시 30분, 정촌면에 소재한 진주뿌리기술지원센터에서 진주상공회의소, 정촌산단협의회, 경남테크노파크, 지역의 자동차부품생산업체 대표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가졌다.

 

▲ 자동차부품 생산업체와 간담회     © 진주시 제공


이날 간담회는 최근 국내완성차의 매출과 수출감소, GM의 한국공장철수, 르노삼성차 노사문제 등으로 타격을 입은 지역의 자동차부품생산업체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듣고, 미래형 자동차시장 확대에 따른 부품기업의 대응 및 지원방안을 논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부품업체측은 “현재 대부분의 자동차 제조사가 엔진 등 핵심부품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서는 국산화율을 높여야 한다”며 부품 국산화 증대에 대한 요구사항을 전했으며 “미래형 자동차시장을 대비하기 위한 기존 부품생산업체에 대한 지원시책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이정희 진주시 경제통상국장은 “시는 자동차부품업체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을 업체당 최대 7억원까지 지원하고 있으며, 자동차 산업과 연계한 소재부품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신규로 1억원의 예산을 들여 애로기술지원사업, 기술개발장비사용료 지원사업을 하고 있다.”며 “지역내 자동차부품업체의 현안은 진주시와 경남도가 함께 협의해 해결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