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KF-X AESA 레이다 통합 S/W 시험장비 STE 납품

- KAI-ADD, KF-X 임무컴퓨터와 AESA 레이다 통합 S/W 시험 착수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4/10 [11:19]

KAI, KF-X AESA 레이다 통합 S/W 시험장비 STE 납품

- KAI-ADD, KF-X 임무컴퓨터와 AESA 레이다 통합 S/W 시험 착수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4/10 [11:19]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는 9일, 한국형전투기(KF-X) 능동전자주사식위상배열(AESA: Active Electronically Scanned Array) 레이다 통합 S/W 시험장비(이하 STE)를 국방과학연구소(ADD)에 납품했다고 밝혔다.

 

▲ KF-X AESA 레이다 개발을 위한 핵심장비인 항전통합 STE 장비     © KAI 제공


KF-X 임무컴퓨터에는 AESA 레이다 통합 S/W가 탑재되며, 국방과학연구소가 개발을 주관하고 있다.

 

STE는 AESA 레이다 통합 S/W를 검증하기 위한 시험장비로 레이다 모드(공대공ㆍ공대지ㆍ공대해 임무)에서 항공전자 장비와 연동되는 신호를 점검하며, 비행 환경을 가상으로 구현할 수 있다.

 

KAI와 국방과학연구소는 AESA 레이다 개발 시, STE 시험을 통해 KF-X 임무컴퓨터에 탑재되는 레이다 통합 S/W의 신뢰성을 확보한다.

 

방위사업청 한국형전투기사업단 정광선 단장은 9일,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열린 STE 납품 행사에서 “AESA 레이다 개발은 계획된 일정에 맞춰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국방과학연구소를 주축으로 KAI 등 관련 기관들의 유기적 협업의 결과”라고 강조했다.

 

▲ KF-X AESA 레이다 개발을 위한 핵심장비인 항전통합 STE 장비 납품식     © KAI 제공


KFX사업본부장 류광수 전무는 “STE 납품은 KF-X 사업을 통틀어서 장비형태의 대정부 최초 납품물이다.” 라며 “ AESA 레이다는 물론 KF-X 개발이 안정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6년 7월부터 시작한 AESA 레이다 개발은 2019년 5월 상세설계검토회의(CDR)를 수행할 예정이며, 2020년 8월 KF-X 시제기 탑재용으로 납품될 계획이다.

 

KAI는 AESA 레이다를 탑재한 KF-X 시제기로 2022년 초도비행에 착수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