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산청 양봉농가 벌화분 수확 한창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11:33]

지리산 산청 양봉농가 벌화분 수확 한창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4/09 [11:33]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경남 산청군 시천면의 한 양봉농가에서 9일 벌화분 수확이 한창이다. 산청군에서는 약 230여개 양봉농가에서 연간 40t 가량의 화분을 생산하고 있다.

 

▲ 산청군 시천면 양봉농가 김인우씨 화분 수확     © 산청군 제공


벌화분 수확은 4월과 7월에 주로 이뤄진다. 꿀벌의 먹이 이기도 한 벌화분은 벌들이 꽃에서 꿀을 채취하면서 꽃가루와 타액을 섞어 화분 주머니에 모은 것으로 천연식품 중 하나다. 화학적으로는 만들 수 없고 꿀벌을 통해서만 얻을 수 있기 때문에 귀한 식품으로 여겨진다.

 

화분은 항산화 성분과 비타민B, 필수아미노산 등의 성분이 풍부해 피로회복과 세포노화 방지에 탁월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산청군 시천면 양봉농가 김인우씨 화분     © 산청군 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