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갈현마을, 대빵 큰 우체통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14:02]

남해군 갈현마을, 대빵 큰 우체통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3/14 [14:02]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경남 남해군 삼동면 갈현마을. 남해읍에서 독일마을로 가는 길에 위치한 산골마을에 지역민뿐 아니라 관광객들의 눈길을 잡아끄는 대빵 큰 우체통이 생겨났다.

 

▲ 남해군 갈현마을 대빵 큰 우체통     © 남해군 제공


우체통을 비롯해 마을 입구부터 곳곳에 설치된 폐자원 로봇들은 갈현마을 출신 최성대 씨가 탄생시킨 작품들이다. 최성대 씨는 일상생활에서 나오는 폐자원을 이용해 미술작품을 제작하는 리사이클 정크아트(junk art) 작가다.

 

지붕용 얇은 철판을 우체통 모양으로 두르고 빨갛게 도색한 단순 구조물에 어느 순간부터 계속해서 눈이 간다. 우체통 안에 편지를 담을 순 없겠지만, 지나가는 이들에게 한번쯤 상상편지를 써 보고 싶은 마음이 생길 것 같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