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단속

- 4월까지 매주 화·목요일 실시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13:07]

산청군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단속

- 4월까지 매주 화·목요일 실시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3/14 [13:07]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경남 산청군이 자동차세를 제때 납부하지 않는 체납차량에 대해 번호판 영치 단속을 실시한다.

 

▲ 산청군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단속     © 산청군 제공


14일 군은 오는 4월까지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각 읍면 업무 담당자 등과 함께 합동 번호판 영치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약 6억2300만원의 지방세와 세외수입을 체납한 차량 996대다.

 

13일 현재 산청군의 체납액은 지방세 12억원, 세외수입 18억원으로 총30억원이다. 그 중 자동차관련 체납액이 11억원으로 총 체납액의 37%를 차지한다.

 

번호판 영치 단속은 자동차세 2회 이상 또는 차량 과태료 30만원 이상인 경우 현장에서 번호판을 즉시 영치한다. 그 외 단순체납자에 대해서는 영치예고증을 부착해 납세자가 자진 납부토록 안내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체납자에 대해서는 자동차 번호판 영치 외에도 부동산·급여·예금 압류 및 관허사업 제한 등의 행정제재를 실시하는 등 강력한 징수활동을 펼칠 계획”이라며 “체납액의 조속한 납부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