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플룻음율, 2019 통영프린지에서 KOREA로 거듭난다.

차연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3/12 [13:16]

팬플룻음율, 2019 통영프린지에서 KOREA로 거듭난다.

차연순 기자 | 입력 : 2019/03/12 [13:16]

[진주인터넷뉴스ㅣ 차연순 기자] 2019년 통영프린지 기획프로그램으로 팬플룻을 연주하는 전국의 여러 단체들이 뜻을 모아 제1회 KOREA 팬플룻 페스티벌이라는 의미있는 행사를 추진하고 있어서 음악인들의 관심과 주목을 끌고 있다

 

▲ 제1회 KOREA 팬플룻 페스티벌 홍보물     © 통영시 제공


이혜정 통영팬플룻오케스트라단장은 전국 각지에서 팬플룻을 연주하는 8개의 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통합과 화합을 기리는 공연을 함께 펼친다는 것 자체가 쉬운 일은 아니라면서 매우 가치 있고 감격스럽다고 이번 일을 추진한 소감을 밝혔다.

 

3월 23일 오후 4시~6시에 윤이상기념관 야외공연장에서 실시될 공연에는 단체들의 대표자들이 '사랑으로'를 비롯해 전체합주로 우리나라의 정서와 애국을 고취할수 있는 '터' 등을 연주함으로써 음악인들끼리 단결하고 나아가 시민들과 호흡하면서 나라를 생각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이 행사에 참여하는 8개팀 102명의 팬플룻 연주자들은 한결같이 말하고 있다.

 

2019년 1회를 시작으로 매년 우리나라 팬플룻 대표음악축제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

 

한편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전국의 8개 팬플룻팀은 서울의 팬플룻연합, 경기지역의 POLE, 창원팬플룻사랑, 부산팬플룻사랑, 울산팬플라이프, 대구라벨라팬플룻앙상블, 교원팬플룻사랑회, 통영팬플룻오케스트라 등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