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경제 파탄 이어 안보 파탄 목전에 왔다"

- "문 정권, 김정은 위장 평화 정책에 이용당한 것 명백"

정종재 기자 | 기사입력 2019/03/02 [20:51]

홍준표 "경제 파탄 이어 안보 파탄 목전에 왔다"

- "문 정권, 김정은 위장 평화 정책에 이용당한 것 명백"

정종재 기자 | 입력 : 2019/03/02 [20:51]

[진주인터넷뉴스ㅣ 정종재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것과 관련해 "지난 1년간 문재인 정권의 미국을 이용한 북핵 폐기 정책은 김정은의 위장 평화 정책에 동조하거나 이용당한 것임이 명백해졌다"라고 지적했다.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홍 전 대표는 2일 페이스북에 "한 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그들의 안목으로 나라 운영을 하고 있다는 것은 국민들의 불행"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북핵폐기는 절대 하지 않을 것이고 위장평화 쇼에 불과 하다고 내가 주장했을 때가 불과 1년도 되지 않은 지난해 4월 남북 정상회담과 6월 미북 정상회담 때"라며 "세상을 미리 본 나의 그 주장은 막말로 비난받았고 우리당은 지방 선거에서 참패했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지방 선거는 돌이킬 수 없는 결과가 돼 버렸고 우리는 북핵만 용인해야 하는 어려운 처지가 됐다. 경제 파탄에 이어 안보 파탄도 바로 목전에 왔다"라며 "세상을 미리 본 내 죄도 이제 국민 여러분들이 사면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했다.

 

아울러 "그 당시 나를 비난했던 문재인 정권 관계자들과 유세도 못 하게 했던 우리 당 일부 세력들은 깊이 반성하기 바란다"라고 주문했다.

 

이어 올린 글을 통해서는 "이제부터라도 잘못된 안보 판단에 대해 모두 각성해야 한다. 미국이 추구하는 절대 안보(Absolute Security)라는 개념을 우리도 도입해야 할 때"라며 "두 눈 부릅뜨고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