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뻥”이요. 어릴적 추억의 뻥튀기기계 등장 눈길!!

- 설 명절 앞둔 의령 신반시장 대목장 풍경

차연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1/31 [17:10]

“뻥”이요. 어릴적 추억의 뻥튀기기계 등장 눈길!!

- 설 명절 앞둔 의령 신반시장 대목장 풍경

차연순 기자 | 입력 : 2019/01/31 [17:10]

[진주인터넷뉴스ㅣ 차연순 기자]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일주일 앞둔 29일, 경남 의령군 부림면 신반시장에는 설 대목장을 보기 위해 모처럼 활기가 넘친다.

 

▲ 부림면 신반시장 뻥튀기 작업     © 의령군 제공


시장 안은 설 대목장을 보러 온 사람들의 발길로 빼곡하고 시장 한켠에는 지나가는 사람들에 “뻥이요”하는 소리 대신 요즘에는 호루라기로 사람들에게 알려준다.

 

이내 “뻥”하는 소리와 함께 쌀튀밥이 흰 연기와 함께 쏟아져 구수한 냄새가 시장통에 진동한다.

 

뻥튀기는 기계의 압력과 곡물의 마른 정도에 따라 시간을 조절한다.

 

이 곳은 뻥튀기기계 5대를 아침부터 박진철(64)씨가 혼자서 관리한다.

 

이른 아침부터 손님들이 몰려와 먼저 하려고 한바탕 소동이 벌어지기도 한단다.

 

예전에는 설 대목이 되면 동네마다 뻥튀기 아저씨의 우렁찬 목소리로 쌀튀밥을 튀기면 어린애들은 뻥튀기 기계 옆에 모여 갓 튀겨 낸 쌀 튀밥을 두손 가득 움켜쥐고 먹던 어릴적 추억이 새롭다.

 

이제 점차 사라져 가는 뻥튀기 기계는 오늘도 어김없이 돌아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