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IT
기업
KAI, 인니서 ‘KFX 개발현황 공유회’
- 엔지니어의 직접 설명, 인니 긍정적 분위기 고취
문종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2/06 [15: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6일, 인도네시아(이하 인니) 자카르타에서 ‘KFX 개발현황 공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KFX, IFX 개발현황 설명 PTDI 기술개발 본부장 기따 암페리아완(Gita Amperiawan)     © KAI 제공


공유회는 한국 KAI에서 설계업무에 참여하고 있는 인니 PTDI社 소속 엔지니어와 KAI 엔지니어가 공동으로 인니 정부인사에게 개발현황을 설명하고 질의응답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주요 내용은 지난 6월 한국에서 열린 기본설계검토회의 및 현재까지 진행된 체계, 비행체, 구조 등 7개 분야의 개발 현황과 IFX(인니 전투기) 형상에 장착되는 D-Chute(제동낙하산)와 480갤런 외부탱크 적용 결과도 포함됐다.

 

이번 공유회에는 양국 정부인사를 비롯해 KAI 류광수 KFX사업본부장, PTDI 기따 암페리아완(Gita Amperiawan) 기술개발본부장과 KAIㆍ인니 설계 엔지니어 등 약 70여명이 참석했다.

 

KAI 류광수 KFX사업본부장은 "KFX는 한국 방위산업 기술의 결정체”라고 말하며 “양국 방산협력의 롤 모델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니 정부는 KFX 체계개발 후 인니 공군의 요구사항을 반영한 IFX 전투기를 00대를 생산해 전력화하는 계획을 갖고 있으며 한국으로부터 첨단 전투기 생산 및 운용을 위한 기술 이전을 기대하고 있다.

 

PTDI 기따 암페리아완 기술개발본부장은 “KFXㆍIFX 초음속 전투기 공동 개발로 인니의 기술수준 향상이 기대된다.”며 “한국에 파견된 인니 엔지니어를 통해 개발현황을 직접 공유한 것은 그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현재 KAI에는 48명의 인니 엔지니어들이 개발에 참여하고 있으며, 12월에 24명이 추가로 합류할 예정이며, 2019년 1사분기에는 최대 150여명의 엔지니어가 설계와 시제작에 참여할 계획이다.

 

지난 9월 한-인니 양국 정상간 만남에서 사업을 지속 추진키로 결정한 바 있으며, 12월부터 정부 간의 협의도 본격 착수 될 예정이어서 내년 상반기부터 인니 측 참여도 정상적으로 진행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진주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항쟁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완월동 / 정종재 기자
“김해, 대한민국 보건의료ㆍ의생명산업의 중심도시로 성장” / 정종재 기자
통영시, 폐조선소 재생 관광형 복합단지 해외 선전사례조사 실시 / 차연순 기자
조직개편과 기술경쟁력강화 수주확대 / 문종세 기자
합천군, 함양~울산 고속도로 건설공사 상생협력 MOU 체결 / 차연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