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IT
경제
하동 참다래 동남아 수출길 열었다
- 하동군, 금남참다래영농조합법인 100t 수출 계약
문종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2/06 [14: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지금까지 일본에만 수출됐던 경남 하동산 참다래가 싱가포르·말레이시아·홍콩 등 동남아시아시장으로 수출길을 열었다.

 

▲ 참다래 동남아 수출     © 하동군 제공


하동군은 지난 5일 금남면 대치리 금남참다래영농조합법인 선별장에서 동남아 3국에 수출할 참다래 1차분 10t을 선적했다고 6일 밝혔다.

 

금남참다래영농조합법인(대표 정영달)은 앞서 지난달 22일 경기도 남양주의 무역업체 미라클통상(대표 김동화)과 하동산 참다래 100t 3억원어치를 싱가포르·말레이시아·홍콩 등 동남아 3국과 일본에 수출하기로 계약했다.

 

이에 따라 군은 이번 동남아 1차분 선적에 이어 동남아 3국의 추가 수입요청이 있을 경우 순차적으로 추가 선적하고, 나머지 물량은 일본에 수출하기로 했다.

 

하동산 참다래는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일본시장에만 수출됐으나 올해 동남아 시장을 개척함에 따라 수출선 다변화와 함께 수출물량도 크게 늘어나게 됐다.

 

하동에서는 참다래 주산지인 양보·금남·진교면을 중심으로 57농가가 41ha의 재배면적에서 연간 450∼500t을 생산해 20여억원의 농가소득을 올리고 있다.

 

하동산 참다래는 맑은 공기와 깨끗한 물을 사용하는 친환경 농법으로 생산돼 품질이 우수할 뿐만 아니라 고지대에서 재배되기 때문에 큰 일교차로 당도가 높고 향기가 그윽한 것이 특징이다.

 

참다래는 비타민의 보고(寶庫)로 불리는데 비타민 C가 오렌지의 2배, 비타민 E가 사과의 6배, 식이섬유가 바나나의 5배를 함유할 정도로 영양이 풍부하며, 각종 질병 예방과 다이어트에 좋은 과실로 알려졌다.

 

또한 참다래에는 카르티닌이 다량 함유돼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노화방지에도 효과가 큰 것으로 전해졌으며, 열매가 멸종위기종인 ‘키위’라는 새처럼 생겼다고 해서 영어로 ‘키위(Kiwi)’라고도 불린다.

ⓒ 진주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항쟁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완월동 / 정종재 기자
“김해, 대한민국 보건의료ㆍ의생명산업의 중심도시로 성장” / 정종재 기자
합천군, 함양~울산 고속도로 건설공사 상생협력 MOU 체결 / 차연순 기자
통영시, 폐조선소 재생 관광형 복합단지 해외 선전사례조사 실시 / 차연순 기자
조직개편과 기술경쟁력강화 수주확대 / 문종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