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환경·소방
환경·해양
하수도 신규사업 예산 역대 최대 확보
- 하동군, 수질개선 신규사업 4건에 710억원
문종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2/05 [13: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경남 하동군은 내년도 하수도 신규 사업으로 역대 최대 규모인 710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 하동공공 하수처리시설 현황     © 하동군 제공


군은 중앙부처의 지속적인 방문을 통해 사업의 타당성을 설명하고 건의한 결과 하수처리시설 확충사업 2건에 480억원, 면단위 하수처리장 설치사업 1건 160억원, 하수관거정비 사업 1건 70억원 등 신규사업 4건에 710억원을 확보했다.

 

군은 이 예산으로 내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공공수역 등의 수질보전을 위해 하수도 신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하수처리시설 확충사업으로 금성하수처리시설 신설사업과 화개지구 하수처리시설 확충사업이 추진된다.

 

금성하수처리시설 신설사업은 금성면 일원에 하루 최대 800㎥의 생활하수를 처리할 수 있는 처리장을 만들어 금성면 1549가구에서 발생하는 생활하수를 처리하게 된다.

 

화개지구 하수처리시설 확충사업은 현재 화개처리장의 하루 500㎥ 처리용량을 750㎥로 증설해 관광객이 많이 찾는 화개면의 쾌적한 수질 환경을 조성한다.

 

면단위 하수처리장 설치사업으로는 악양면 성두 면단위 하수처리장 증설사업이 추진된다. 기존의 성두 소규모 하수처리장의 하루 65㎥ 처리용량을 260㎥로 늘려 악양면의 생활하수를 처리한다.

 

이를 통해 기존 마을 단위로 처리하던 하수처리장을 면단위 하수처리장으로 통합해 운영관리의 효율성을 도모하고 슬로시티 악양면의 자연환경 보전 및 섬진강 수질오염 예방에 기여하게 된다.

 

하수관거정비 사업으로는 노후하수관로 정비사업이 추진된다. 하동읍과 진교·화개면 일원의 노후하수관로 7.7㎞의 보수를 통해 지반침하(싱크홀)로 인한 통행자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불명수 유입차단으로 하수처리장 용량초과 방지 및 처리효율을 극대화한다.

 

김종영 수도사업과장은 “이번 신규 사업으로 하수도 보급률 향상, 주거환경 개선, 주민의 삶의 질 향상 등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과 공공수역 수질개선을 위해 예산확보와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진주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항쟁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완월동 / 정종재 기자
“김해, 대한민국 보건의료ㆍ의생명산업의 중심도시로 성장” / 정종재 기자
통영시, 폐조선소 재생 관광형 복합단지 해외 선전사례조사 실시 / 차연순 기자
조직개편과 기술경쟁력강화 수주확대 / 문종세 기자
합천군, 함양~울산 고속도로 건설공사 상생협력 MOU 체결 / 차연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