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지역네트웍
밀양
무안용호놀이 42주년기념 공연 발표
정종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2/01 [18: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진주인터넷뉴스ㅣ 정종재 기자] 사단법인 무안용호놀이 보존회(회장 조희윤)는 1일, 무안공설운동장에서 470여명의 무안면민이 참여한 가운데 ‘무안용호놀이 42주년 기념공연’을 발표했다.

 


무안용호놀이는 1991년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2호로 지정돼 밀양시 무안면 무안리에서 예부터 대중적 민속놀이로 전승돼 왔으며, 음력 정월 대보름을 전후해 줄다리기에 앞서 전개된 놀이에서 유래됐다.

 

무안은 마을을 동부의 용촌(龍村)과 서부의 호랑이촌(虎村)으로 나누어 일컬어왔으며, 용호놀이를 통해 수백 년 전부터 마을의 안녕과 그 해의 풍년을 기원했다.

 

용호놀이는 전체 다섯 마당으로 구성되는데 지신밟기, 시화연풍(時和年豊)의 첫째 마당과 야유와 싸움준비를 하는 둘째 마당, 필승을 다짐하는 셋째 마당, 싸움을 시작하는 넷째 마당, 화합의 대단원을 이루는 다섯째 마당으로 나뉜다.

 

이 놀이는 용줄과 범줄이 다투어 동부 용촌은 서부의 금양(金羊)이 가진 깃발을, 서부 범촌에서는 용의 여의주(如意珠)가 가진 깃대를 먼저 빼앗는 쪽이 승리한다.

 

이날 기념공연에는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밀양시민 뿐만 아니라 타 지역의 많은 관광객도 찾아와 웅장하게 펼쳐진 용호놀이 공연을 관람했으며, 무안면 여성단체협의회는 무안면을 찾은 이들에게 따뜻한 국밥을 제공했다.

ⓒ 진주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항쟁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완월동 / 정종재 기자
“김해, 대한민국 보건의료ㆍ의생명산업의 중심도시로 성장” / 정종재 기자
통영시, 폐조선소 재생 관광형 복합단지 해외 선전사례조사 실시 / 차연순 기자
조직개편과 기술경쟁력강화 수주확대 / 문종세 기자
합천군, 함양~울산 고속도로 건설공사 상생협력 MOU 체결 / 차연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