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금메달’ 딴 정태욱 부른 김학범 감독 “활용 가능한 선수는 최대한 활용할 것”

이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19/10/10 [08:01]

‘AG 금메달’ 딴 정태욱 부른 김학범 감독 “활용 가능한 선수는 최대한 활용할 것”

이민석 기자 | 입력 : 2019/10/10 [08:01]

[진주인터넷뉴스=이민석 기자] 2020 도쿄올림픽 예선으로 치러지는 AFC U-23 챔피언십에서 만만치 않은 조에 편성된 김학범 U-22 대표팀 감독은 짐짓 여유를 보이면서도 만반의 대비를 하는 모습이었다. 특히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뽑혀 금메달을 목에 건 수비수 정태욱을 다시 부르며 수비진 강화에 나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은 8일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경기장에서 공식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총 26명의 선수 중 골키퍼 안찬기(인천대)가 전국체전 출전으로 인해 빠져 25명이 훈련에 참가했다. 대표팀은 오는 11일 화성종합경기타운,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우즈베키스탄과 친선 2연전을 벌인다.

훈련에 앞서 취재진을 만난 김 감독은 AFC U-23 챔피언십 조추첨 결과에 대한 평가와 우즈베키스탄과의 친선 2연전에 대한 전망을 밝혔다. 김학범호는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즈베키스탄, 중국, 이란과 함께 C조에 속하게 됐다. AFC U-23 챔피언십은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으로 열리며 개최국 일본을 제외한 상위 3개 팀이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다.

김 감독은 지난 9월 소집과 비교해 약간의 변화를 꾀했다. 특히 센터백 라인의 변화가 눈에 띈다. U-22 대표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정태욱을 불러 들였고, 올해 초 열린 AFC U-23 챔피언십 예선 이후 부르지 않았던 이상민도 호출했다.

특히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특례 혜택을 받은 정태욱이 들어온 점은 이채로웠다. 정태욱과 마찬가지로 아시안게임에 참가했던 골키퍼 송범근이 9월 소집훈련에 이어 다시 들어왔고, 수비수 정태욱까지 불러 들이며 김 감독은 수비 강화에 골몰했다. 정태욱을 부른 이유에 대해 김 감독은 “포지션에 따른 고민이 묻어 있다고 보면 된다. 센터백은 중요한 포지션이다. 정태욱은 어차피 이 연령대에 해당되는 선수인 만큼 활용할 수 있는 선수를 최대한 활용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는 선발 의도를 밝혔다.

우즈벡, 이란 등 난적들과 한 조에 편성되면서 힘든 여정을 맞이하게 된 김 감독은 최대 목표인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해 군 면제 여부와 상관 없이 가능한 한 최상의 선수단을 꾸리겠다는 의중을 분명히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