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글로벌 소재.부품 강국과 국제협력 본격 추진

한-독 공동 R&D 확대 및 소.부.장 과제 비중 50%이상 상향

이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19/10/08 [15:58]

산업부, 글로벌 소재.부품 강국과 국제협력 본격 추진

한-독 공동 R&D 확대 및 소.부.장 과제 비중 50%이상 상향

이민석 기자 | 입력 : 2019/10/08 [15:58]

[진주인터넷뉴스=이민석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 성윤모)는 『소재·부품 국제협력 WEEK(10.28~31)』 행사를 마련하여 글로벌 소재부품 강국인 독일, 미국, 프랑스, 이스라엘 등과 파트너십 구축을 본격 추진함으로써 우리 기업의 기술력 강화와 수입국 다변화를 지원한다.

첫 행사로 10월 8일(화) 서울 코엑스에서 한국무역협회, 한-독 상공회의소와 함께 『한-독 소재.부품.장비 기술협력 세미나』를 개최하고, 양국 기업간 비즈니스 교류, 기술개발 협력 등을 촉진키로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축사를 통해 “4차 산업으로 촉발된 미래 신산업은 새로운 소재.부품의 뒷받침 없이는 구현될 수 없다고” 언급하며, “소재.부품 산업은 과거부터 제조업의 허리이자 핵심 경쟁력으로 양국간 협력이 해당 분야에 더욱 집중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였다.

이어서 “한국과 독일은 소재.부품 분야에서 세계 시장을 선도할 최적의 파트너”라고 평가하며, 양국간 주요 협력 방안을 제시하였다.

이번 행사에 한국측 연사로는 △산업연구원, △탄소융합기술연구원, △전자부품연구원, △산업기술진흥원이, 독일에서는 △Siemens(정밀 기계), △Merck(반도체 소재), △Rieckermann(정밀 기계), △Fraunhofer(유럽최대 응용기술 연구기관) 등 대표기업과 연구소가 발제자로 나섰으며,

보유한 첨단기술과 협력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양국 기업·기관간 기술 교류 제안, 공동 R&D 성과 및 향후 협력 방향 등을 제시하였다.

이 외에도 BASF(화학), SAP(IT, 컨설팅) 등 대표적인 독일 기술 기업들이 대거 참여하여 한국 기업 및 연구기관과의 강한 협력 의지를 내비쳤고, 양국 기업간 다양한 기술협력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으며,

행사장 입구에는 참석한 우리나라 기업들을 대상으로 독일 기업과의 네트워킹 및 기술협력 상담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소·부·장 오픈 미팅부스’가 운영되어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상담을 맞춤형으로 제공하였다.

무역협회와 한독 상공회의소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협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으며, 기업이 필요로 하는 핵심 소재·부품·장비 수요-공급처를 지속 발굴하고, 기술협력 매칭사업을 통해 기술경쟁력을 확보를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데 협력키로 했다.

산업부는 이달 말 열리는 ‘소재.부품 국제협력 WEEK(10.28~31)'에서 미국, 프랑스, 이스라엘과 기술교류 세미나, 1:1 상담회, MOU 체결 등 다양한 협력 행사를 집중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