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금서면 아파트, 야밤 폭발음과 가스 누출로 주민 대피 소동

- 공급업체, “정상적인 작동…놀란 주민들께 송구”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10/04 [16:59]

산청 금서면 아파트, 야밤 폭발음과 가스 누출로 주민 대피 소동

- 공급업체, “정상적인 작동…놀란 주민들께 송구”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10/04 [16:59]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경남 산청군 금서면 소재 동이보금자리아파트에서 지난 3일 밤 11시경 ‘펑’ 하는 폭발음과 함께 가스냄새가 아파트 1개동 전체로 번져 주민들이 놀라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 가스탱크에서 아파트로 가는 중간에 기화기와 가스를 조절하는 안전밸브가 녹슬어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  © 브릿지경제 정도정 기자 제공


주민들은 급히 119와 가스관리업체인 세종이엔지(진주 소재)로 신고를 했고, 산청읍에 거주하고 있던 관리업체 소속 기사가 나와 응급조치를 했으나 놀란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 내려야 했다. 

아파트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폭발음과 함께 심한 가스냄새로 큰일이 나는 줄 알았다. 화재일줄 알고 나가지도 못하다가 살아야겠다 싶어 옆 주민과 함께 승강기를 타고 급히 밖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원인은 가스탱크에서 아파트로 가는 중간에 기화기와 가스를 조절하는 안전밸브가 있는데 가스 압력팽창으로 그 안전밸브가 터져 아파트로 가는 배관이 차단됐고 차단된 배관 옆 배기유도 밸브로 가스가 새면서 각 세대로 가스가 퍼진 것이다.  

세종이엔지 팀장은 4일, 안전밸브를 교체하면서 “놀란 주민들에게는 송구할 따름이다. 만일 이 안전밸브가 터지지 않았으면 더 큰일이 날 뻔 했다. 안전밸브가 터지는게 정상적인 작동”이라며 “주민들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차후 재발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파트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가스냄새가 중독이 될 정도로 퍼져 나오는데도 불구하고 공급업체와는 연락이 제대로 닿지 않는 등 안전불감증에 만연돼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 했다”며 “관할관청인 산청군의 관리감독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점검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