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지나간 산청동의보감촌 구절초 만개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10/03 [17:09]

태풍 지나간 산청동의보감촌 구절초 만개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10/03 [17:09]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제18호 태풍 ‘미탁’이 물러간 3일 오전, 가을을 맞은 산청 동의보감촌에 구절초가 만개했다.

 

▲ 가을 맞은 산청 동의보감촌 구절초 만개  © 산청군 제공


구절초는 구일초(九日草), 선모초(仙母草), 들국화 등으로 불리며 부인병과 위장병에 효능이 있다.

 

동의보감촌에는 매년 가을이면 국내 최대 규모의 구절초 군락이 꽃을 피운다.

 

산청군에서는 오는 9일까지 산청IC 앞 축제광장과 동의보감촌 일원에서 제19회 산청한방약초축제가 열리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