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 수영하는 海맑은 마산만 부활 프로젝트 발표

-육상 오염원 해양유입 저감 등 3대 전략, 45개 세부사업에 7260억 원 투입

차연순 기자 | 기사입력 2019/10/01 [16:48]

허성무 창원시장, 수영하는 海맑은 마산만 부활 프로젝트 발표

-육상 오염원 해양유입 저감 등 3대 전략, 45개 세부사업에 7260억 원 투입

차연순 기자 | 입력 : 2019/10/01 [16:48]

[진주인터넷뉴스ㅣ 차연순 기자] “우리가 반드시 지켜야할 삶의 터전이자, 우리가 열어갈 해양·문화시대의 기본 바탕이 되는 마산만의 수질개선은 더 이상 미루어서는 안될 우리의 시급한 과제이다. 과거의 과오가 되풀이 되어 더 많은 것을 잃지 않도록 마산만을 살리는 노력을 시민 여러분들과 함께해 나가고자 한다.”

 

▲ 허성무 창원시장은 1일 오전 11시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수영하는 海맑은 마산만 부활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 창원시 제공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은 1일 오전 11시,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수영하는 海맑은 마산만 부활 프로젝트’를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창원시는 육상오염원 해양유입 저감 강화, 해양 생태계 자정 능력 배양, 해양환경 과학적 관리 체계 구축을 3대 전략으로 10개 중점 과제, 45개의 세부사업을 담은 ‘수영하는 海맑은 마산만 부활 프로젝트’를 마련했다.

 

허 시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실제로 수영이 가능한 수질인 COD 농도 1.7mg/L 달성을 목표로 한다.”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주요 오염원으로 분석되는 하수처리장의 방류수와 하천의 수질을 개선하고, 특히, 불특정 장소에서 배출되어 빗물에 쓸려 하천으로 유입되는 잠재 오염물질인 비점오염원을 잡아내겠다.”고 말했다.

 

육상오염원 해양유입 저감 강화

허성무 시장은 먼저 마산만에 유입되는 육상 오염원을 현저하게 저감시키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도시 비점오염원 저감 사업, 마산어시장 및 수산시장 세척수 저감 대책, 하수처리장(덕동, 진해) 방류수 수질 개선, 하천 오수 유입 틈새 차단, 하수처리시설 확충 및 하수관로 정비 등 5개의 중점 과제를 추진한다.

 

먼저, 비점오염원 기본계획을 수립해 오염원인을 면밀히 분석하고, 비점오염관리지역 지정을 추진한다. 환경부로부터 비점오염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 비점오염 관련 사업에 국비를 7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창원 스포츠파크 일원에는 그린빗물인프라 사업을 통해 빗물침투형 생태주차장, 빗물정원, 빗물이용시설 등을 조성한다. 팔룡우수저류시설과 내동우수저류시설에는 소량 빗물 유입 시설을 보강해 초기 강우(5mm) 시 비점오염 저감시설로 활용한다.

 

마산어시장과 수산시장에는 세척수 오염 저감시설이 새롭게 들어선다. 어시장 일원에서 어패류 가공 등으로 발생하는 세척수는 여과없이 그대로 배출돼, 마산만의 주요 오염원으로 지적돼 왔다.

 

하수처리장 방류수 수질도 더욱 개선한다. 덕동물재생센터에서 나오는 방류수는 환경부에서 정한 법정 기준보다 낮은 농도로 방류되고 있다. 하지만 창원시는 방류 수질을 COD 농도 15mg/L에서 9mg/L까지 추가로 낮출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존산화시설과 총인처리시설 설치를 추진한다.

 

또한, 하천 수질 오염원 모니터링 결과 확인된 오수유입 지점 537개소에 대해서는 오는 2021년까지 모든 지점에 차단공사를 실시해 오수유입 틈새를 100% 차단한다.

 

해양 생태계 자정 능력 배양

시는 해양 생태계 스스로 생존하고 정화작용을 할 수 있도록 자정능력을 키워, 수질 개선과 환경 보존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에, 해양신도시 인근 해역 환경정화사업, 해양오염물 제로화, 건강한 하천환경 조성 등 3개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해양신도시 조성으로 인해 마산만 조류 속도가 47% 감소했다. 이는 해수 순환율을 낮춰 마산만 수질을 악화시키는 직접적인 원인이 되고 있다.

 

이에, 창원시는 마산항 해양오염물 정화복원사업을 추진해, 오염된 퇴적물로 파괴된 해저 생태계를 되살리고, 해양신도시 서항지구에는 인공조간대를 조성해 해수교환율을 높여 오염물 확산을 막는다. 또한 인공조간대 주변에는 생태계 회복을 위해 연안 서식생물을 복원하고 인공어초를 심는다.

 

올해 7월부터 경남 최초로 시행되고 있는 해양환경지킴이 사업은 내년 52명으로 확대한다. 또한, 덕동물재생센터 처리수 방류해역인 옥계연안에는 오염퇴적물 준설 사업을 추진하고 생태하천복원, 고향의 강 조성사업 등 환경 개선 사업을 통해 하천 생태계에 생명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해양환경 과학적 관리 체계 구축

이어 허 시장은 “마산만 수질개선을 위해서는 과학적인 관리 체계 구축과 시민들의 참여 및 대대적인 홍보도 필수적이다.”고 말했다.

 

시는 이를 위해 해양환경 모니터링 강화, 시민과 함께하는 마산만 해역관리 등 2개 과제를 추진한다.

 

마산만 갯벌과 덕동 갯벌 등 마산만 특별관리해역 내 갯벌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마산만으로 유입되는 하천과 하수처리장 방류수에 대한 수질과 유량을 매월 조사한다.

 

또한 연안오염총량 관리에 따른 해양환경 변화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해양생태계 모니터링 계획을 수립하고,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 유도를 위해, 마산만 연안생태환경답사, 연안오염총량관리 교육 등을 실시한다.

 

시가 이날 발표한 대책에는 국·도비를 포함 726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허성무 시장은 “확연히 달라진 마산만의 생태환경을 볼 수 있도록 프로젝트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울산 태화강을 넘어서는 마산만의 기적을 시민들과 함께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