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추석 명절대비 수산물 원산지표시 위반 지도·단속

- 재래시장 등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경남도, 창원해경 합동단속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9/11 [16:11]

고성군, 추석 명절대비 수산물 원산지표시 위반 지도·단속

- 재래시장 등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경남도, 창원해경 합동단속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9/11 [16:11]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경남 고성군은 추석을 앞두고 지난 10일,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통영지원), 경상남도, 창원해경과 합동으로 추석명절 대비 수산물 원산지표시 위반 합동 지도·단속을 벌였다.

 

▲ 고성군은 추석을 앞두고 지난 10일,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통영지원), 경상남도, 창원해경과 합동으로 수산물 원산지표시 위반 합동 지도·단속을 벌였다.  © 고성군 제공


이번 단속은 ‘선 지도 후 단속’을 원칙으로 재래시장 상인회 및 수산물 판매자의 자율에 의한 준법판매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원산지 표시 사전계도 및 지도 후 진행됐다.


단속은 재래시장 및 중소형마트, 수산물 취급 음식점을 대상으로 했다.


이날 군민의 알권리와 수산물에 대한 신뢰 제공, 수산물 부정유통행위 근절을 위해 명절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명태, 조기, 문어 등 제수용·선물용 수산물과 국민적 관심도가 높은 일본·중국산 등 수입수산물 참돔, 먹장어, 참가리비, 바지락, 미꾸라지 등 품목에 대한 집중 단속이 이뤄졌다.


이와 함께 체장(주둥이 끝에서 척추 뒤끝까지의 길이)미달 어린고기와 어미고기 포획·유통·판매 행위 근절 홍보도 펼쳤다.


군 관계자는 “군민이 안심하고 수산물을 구매하는 동시에 수산물의 부정유통으로 인해 정직하게 수산물을 생산하는 어민들이 피해를 보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산물 원산지표시 지도 및 계도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산물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고 원산지 미표시 경우에는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