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신안·생비량 활성화 230억원 투입 된다

- 농식품부 농산어촌개발 신규 공모 선정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19:32]

산청 신안·생비량 활성화 230억원 투입 된다

- 농식품부 농산어촌개발 신규 공모 선정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9/10 [19:32]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경남 산청군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일반 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 공모에 2개 사업이 선정돼 국도비 등 230억원을 지원받는다고 10일 밝혔다.

 

▲ 2019년 산청군 생비량면 전경 항공사진  © 산청군 제공


공모에 선정된 사업은 신안면 농촌 중심지 활성화 사업과 생비량면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이다.


신안면 농촌 중심지 활성화 사업은 총사업비가 190억 원으로 어울림문화센터 조성, 목화장터 육성, 마을공동체센터 건립 등을 골자로 한다.


생비량면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의 총예산은 40억 원이다. 주요 추진 사업은 생활문화센터 조성, 안심가로 조성, 생태둘레길 조성 등이다.


이들 지역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주요 사업과 함께 교육·문화·복지·기반시설 등 지역 특색에 맞는 면소재지권 도시환경 개선사업이 추진된다.


특히 농산어촌개발 사업과 연계한 지역역량강화 사업으로 배후마을에도 문화·복지 중심 ICT사업을 추진, 주민들의 생활편의와 노후된 지역환경을 정비할 예정이다.


이들 사업은 주민들로 구성된 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추진된다.


산청군은 그동안 사업 선정을 위해 마을추진위원회 구성, 색깔있는 마을 선정, 농촌현장포럼, 마을리더 교육, 아름 마을 만들기 등 다양한 소규모 사업을 펼쳐왔다.


이재근 산청군수는 “지역주민들이 쾌적하고 살기 좋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교육 등을 통해 추진위원회의 역량을 끌어올리는 한편 주민들이 문화 혜택과 삶의 질 향상을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가 2004년부터 농촌지역 교육·문화, 복지시설 등을 종합적으로 확충해 농촌 유입을 촉진하고, 지역별 특색 있는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