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주민참여형 마을공동체 발전소 조성 지원

- 환경훼손 없이 마을 유휴공간 활용한 태양광 발전소 조성

차연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06:55]

경남도, 주민참여형 마을공동체 발전소 조성 지원

- 환경훼손 없이 마을 유휴공간 활용한 태양광 발전소 조성

차연순 기자 | 입력 : 2019/08/13 [06:55]

[진주인터넷뉴스ㅣ 차연순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도내 10~25개 마을에 ‘주민 참여형 마을공동체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한다.

 

▲ 경상남도청    

‘주민 참여형 마을공동체 태양광발전소 조성사업’은 개인이 아닌 마을회 또는 마을 협동조합이 20~50㎾ 용량의 소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ㆍ운영하는 마을 공동체 에너지 사업으로서, 경상남도는 사업추진에 7억 5000만 원을 투입한다.

 

지역주민이 직접 사업주체가 돼 마을회관 및 창고 건물의 지붕ㆍ옥상과 주차장 등 마을의 유휴공간을 활용함으로써 기존의 환경훼손 문제를 최소화하고, 주민수용성 확보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 사업은 그동안 외지인이 태양광 사업을 독차지하면서 이익을 고스란히 가져가는 구조로 인해 주민들이 반대하는 상황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사업에 필요한 재원은 지방비를 제외하고는 마을기금이나 주민모금, 금융 활용 등을 통해서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각 마을별로 특색 있는 모델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주민들에게 새로운 소득원이 될 수 있다는 점과 무엇보다 유지보수비용과 운영비를 제외한 수익금 전액을 지역주민의 복지 증진에 활용할 예정이므로 주민 호응도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경남도 관계자는 “주민참여형 마을공동체 발전소는 환경훼손 없는 부지의 효율적 이용은 물론, 마을의 안정적 소득제공을 통한 농촌복지 해결과 신재생에너지 보급목표 달성이라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면서, “향후 사업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상남도는 8월 중 수요조사 후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마을을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