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텃밭서 80代 할머니 숨진 채 발견

- 온열질환 사망 추정

차연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2 [22:20]

대낮 텃밭서 80代 할머니 숨진 채 발견

- 온열질환 사망 추정

차연순 기자 | 입력 : 2019/08/12 [22:20]

[진주인터넷뉴스ㅣ 차연순 기자] 경남 거제시 장목면 관포리 한 텃밭에서 12일 오후 3시23분경 80세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다.

▲ 12일 오후 3시23분쯤 경남 거제시 장목면 관포리 한 텃밭에서 80세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할머니가 발견된 텃밭     © 경상남도 소방본부 제공


동네주민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소방당국은 이미 사후강직이 진행된 할머니를 발견하고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할머니가 밭에서 일을 하던 중 열사병으로 화를 입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부산지방기상청 창원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거제 장목면 낮 최고기온은 33.6도를 기록했으며, 폭염특보는 따로 없었다. 

경남도 재난안전본부 관계자는 “할머니가 지병이 있었고, 아직 의사소견이 나오지 않아 온열질환으로 인해 숨졌는지 명확하지는 않다”면서도 “어르신들은 가장 무더운 시간인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농사일 등 되도록 야외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