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북면신도시 고교 이전재배치’ 공론화 의제로 선정

- 공론화추진단 3차 위원회에서 첨예한 논쟁 끝에

차연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1 [17:19]

경남교육청, ‘북면신도시 고교 이전재배치’ 공론화 의제로 선정

- 공론화추진단 3차 위원회에서 첨예한 논쟁 끝에

차연순 기자 | 입력 : 2019/08/11 [17:19]

[진주인터넷뉴스ㅣ 차연순 기자]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지난 10일, 공론화추진단 3차 위원회에서 최종 의제로 ‘북면신도시 고등학교 이전재배치’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 경상남도교육청은 10일 공론화추진단 3차 위원회에서 공론화 최종 의제로 ‘북면신도시 고등학교 이전재배치’가 선정됐다     © 경남교육청 제공


경남교육청 공론화추진단이 7월 19일 발족 이후 8월 5일 2차 위원회, 10일 3차 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추진단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도교육청 중회의실에서 의제 선정을 위한 논의를 하루 종일 활발히 이어갔다.

 

공론화 의제로 제안됐던 주제는 ‘북면신도시 고등학교 이전재배치’와 ‘편안한 교복’, ‘초ㆍ중ㆍ고 9시 등교 정책’, ‘학생 머리 염색과 장식 허용’, ‘학교폭력예방을 위한 의사소통교육 개선방안’, ‘학생 교내ㆍ외 휴대폰 사용’, ‘학부모 의무교육제 도입’ 등 모두 7건이었다.

 

이날 오전에는 공론화추진단 위원 자체 논의로 7가지 의제 중에서 ‘북면신도시 고등학교 이전재배치’ 와 ‘편안한 교복’, ‘학생 휴대폰 사용’으로 논의를 좁혔고 오후에는 3가지 의제 관련 부서 업무관계자가 배석한 가운데 질의응답과 함께 의제 선정을 위한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갔다.

 

최종 의제를 선정하기까지 여러 견해들이 표출됐고, 첨예한 논쟁이 이어졌다. 북면신도시 지역은 고등학교가 없어서 학생들이 장거리 통학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고등학교 설립과 관련해 지속적인 요구가 있어왔다.

 

그래서 북면신도시에 고등학교를 설립해 학생들의 교육여건을 개선해야 한다는데 많은 위원들이 공감했기에 ‘북면신도시 고등학교 이전재배치’가 최종 의제로 선정됐다.

 

한편, 공론화추진단은 오는 19일 제 4차위원회를 열어 공론화 과정 설계를 논의할 예정이다.

 

최승일 공론화추진단장은 “의제 선정을 위한 위원간의 논의 자체가 숙의의 과정이었다.” 며 “많은 논쟁 끝에 위원들의 합의로 의제가 선정된 만큼 공론화과정 설계 등 향후 일정에서도 숙의를 통해 도민들의 지혜를 모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선정된 의제와 관련해 향후 공론화추진단이 소통과 공감에 기반한 충분한 숙의를 이끌어내고 의제에 대한 교육공동체의 합의점을 모색해 우리 학생들이 보다 나은 여건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좋은 정책 권고안이 제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