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번기 마을급식 사업’ 마을주민 호응도 높아

- 여성농업인 노동부담 줄이고! 마을주민 화합 높이고!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6/17 [11:50]

‘농번기 마을급식 사업’ 마을주민 호응도 높아

- 여성농업인 노동부담 줄이고! 마을주민 화합 높이고!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6/17 [11:50]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경남 합천군(군수 문준희)에서는 17일, 바쁜 영농철 여성농업인의 가사노동을 줄이고, 부족한 일손을 해결하기 위해 시행된 농번기 마을공동급식 사업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 마을급식(쌍책 관수마을)     © 합천군 제공


합천군은 전년도 도비사업으로 17개 마을을 운영했으며나, 지역주민들의 건의로 올해부터는 군비사업 14개소를 추가해 전체 31개 마을이 운영 중에 있다.

 

농번기 마을급식 사업은 20인 이상 급식이 가능한 행정마을을 선정 농번기 중 마을별 희망시기(봄, 가을)에 따라 연 25일 범위 내에서 조리원 인건비 및 부식비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삼가면 지동마을 박상도 대표는 “농번기 마을급식 사업은 여성들의 노동부담 경감과 마을 공동체의식 함양, 주민화합을 할 수 있는 좋은 계기를 만들어 주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한, 합천군에서는 농번기 마을급식 대상마을에 한하여 올해 자외선 살균 주방소독기구를 17개소에 보급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마을공동급식 시 주방기구의 위생적인 보관과 살균으로 마을급식 사업의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합천군 관계자는 “농번기 마을급식 지원사업이 여성농업인의 복지향상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주민화합에도 일조하는 만큼 참여를 원하는 마을이 모두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