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상평일반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 공모사업 선정

- 지난 3월 혁신지원센터 최종 선정에 이어 복합문화센터 추가 선정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16:02]

진주 상평일반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 공모사업 선정

- 지난 3월 혁신지원센터 최종 선정에 이어 복합문화센터 추가 선정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6/11 [16:02]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경남 진주의 대표적인 노후 산업단지인 상평일반산업단지에 복합문화센터가 건립된다.

 

▲ 진주상평일반산업단지 전경     © 진주시 제공


진주시는 상평일반산업단지 내 근로자 복지환경을 개선하고 청년층 유입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4월 산업통상자원부의 '복합문화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경남도와 공동 응모한 결과 사업대상지로 선정돼 국비 28억원을 지원 받는다.

 

이번 복합문화센터 건립 공모사업에는 진주시를 포함한 12개 지자체가 참여한 가운데 한국산업단지공단, 민간 평가위원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서류심사, 현장실태 조사, 사업계획 발표 등의 절차를 거쳐 진주시가 최종 선정됐다.

 

상평일반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는 총 40억원(국비 28억, 지방비 12억)의 사업비로 지난 3월 공모사업에 선정된 혁신지원센터와 통합 구축되며, 올해 하반기부터 설계공모에 들어가 2022년까지 완공될 예정이며 문화지원시설, 평생학습시설, 일터혁신 컨설팅 지원시설 등을 중점 배치할 계획이다.

 

▲ 조규일 진주시장     © 진주시 제공


복합문화센터는 산단 근로자들이 문화가 있는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정기적인 공연개최, 독서문화 확산을 위한 작은 도서관 운영, 근로자간 공감대 형성을 통해 활기찬 직장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각종 동아리 활동 지원 역할 등을 수행하게 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산업단지의 핵심가치가 과거 생산환경 중심에서 문화 ‧ 복지 환경으로 변화하고 있는 시대적 흐름에 비춰 볼 때 복합문화센터 조성은 큰 의미를 가진다.”며 “청년이 찾아오는 활기찬 산업단지로 재편될 수 있도록 기술지원 사업뿐만 아니라 근로환경 개선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