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목화 재배지서 '목화야 놀자'

- 산청군 14~15일 목면시배유지서...오는 11월까지 매월 셋째 금·토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11:32]

국내 첫 목화 재배지서 '목화야 놀자'

- 산청군 14~15일 목면시배유지서...오는 11월까지 매월 셋째 금·토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6/11 [11:32]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문익점 선생이 목화씨를 들여와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목화를 재배한 곳에서 면화의 역사와 의미에 대해 배우는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 산청군 단성면 목면시배유지 무명베짜기 재현     © 산청군 제공


경남 산청군과 산청문화원은 오는 14일과 15일 양일간 단성면 목면시배유지에서 ‘목화야 놀자’ 행사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체험 프로그램은 문화재청의 공모사업인 ‘생생문화재 사업’에 선정된데 따른 것이다. 이 사업은 목면시배유지를 중심으로 문화재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창출하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 산청군 목면시배유지 목화야 놀자 마당극 공연     © 산청군 제공


산청문화원 주관으로 진행되는 ‘목화야 놀자’는 올해 11월까지 매월 셋째 주 금·토요일마다 운영된다.

 

각 회차마다 색다른 체험활동과 공연으로 구성되며, 특히 오는 15일 오후 2시에는 문익점 선생을 주제로 한 마당극과 오카리나 공연이 눈길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체험 프로그램은 목화솜 인형 만들기와 손수건 천연염색을 비롯해 인형극, 풍물놀이 공연 등 다채로운 내용으로 채워진다.

 

▲ 산청군 단성면 목면시배유지 전시실     © 산청군 제공


문화재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가족 또는 단체 단위 관람도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산청문화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산청군에서는 우리나라 최초의 목화 재배지인 이곳 목면시배유지를 새로운 관광자원이자 역사문화 체험지로 개발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생생문화재 사업 ‘목화야 놀자’가 우리 문화재의 소중함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