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농촌일손돕기 구슬땀

차연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6/10 [15:07]

의령군 농촌일손돕기 구슬땀

차연순 기자 | 입력 : 2019/06/10 [15:07]

[진주인터넷뉴스ㅣ 차연순 기자] 경남 의령군은 본격적인 농번기를 맞이해 지난 5월 10일부터 6월 30일까지 (52일간) 농촌일손돕기를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 의령군 농촌일손돕기 구슬땀     © 의령군 제공


특히 마늘·양파 460ha의 수확작업에 1500여명의 일손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하고 농촌일손돕기 추진기간 중 농업기술센터, 읍·면, 농협 등에 28개소의 농촌일손돕기 지원창구를 설치해 일손지원요청 농가와 인력지원기관·단체 등에 대하여 상호 알선하고 있으며,

 

5월 31일부터 경상대학교 학생 및 의령농협 120명이 마늘수확을 시작으로 도건축주택과, 의령축협, 농업기술원에서 일손지원에 참여했으며, 6월 11일에는 의령군여성단체협의회, 12일은 의령교육지원청에서도 용덕면에서 정동 들녘에서 양파수확 작업에 참여한다.

 

또한 의령군청 및 읍면 공무원 600여명이 2개조로 편성해 6월 10일과 11일 양일간 의령읍을 비롯한 12개면 30여 농가에 양파 수확작업을 실시한다.

 

군 관계자는 이번 농촌일손돕기를 통해 농촌인력 감소와 부녀화·고령화에 따른 일손부족 농가의 농가경영안정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영농기 일손부족에 대한 최대한 지원이 가능하도록 인력 확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