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포늪 둘레길 국가지점번호판 설치

- 위급상황시 위치 확인용 27개소 설치

차연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6/10 [14:59]

우포늪 둘레길 국가지점번호판 설치

- 위급상황시 위치 확인용 27개소 설치

차연순 기자 | 입력 : 2019/06/10 [14:59]

[진주인터넷뉴스ㅣ 차연순 기자] 경남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우포늪 이용객들에게 위급상황 발생 시 정확한 위치를 알 수 있는 국가지점번호판 27개소를 우포늪 둘레길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 창녕군 우포늪 둘레길에 국가지점번호판을 설치했다.     © 창녕군 제공


국가지점번호는 기관별로 제각각인 위치표시체계를 통일한 것으로 국토를 10m 단위로 잘라 문자 2글자와 숫자 8자리로 표시한 고유번호이다.

 

법정주소로 사용되는 도로명주소의 경우 도로명판·건물번호판·기초번호판 등의 도로명 시설물이 설치돼 있어 위치를 쉽게 찾을 수 있는 반면, 위치 파악이 곤란한 산속이나 호숫가 등에서 재난이나 인명사고가 발생할 경우 구조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한정우 군수는 “위치 찾기가 곤란한 우포늪 둘레길에 국가지점번호판을 설치해 재난 및 응급사항이 발생할 경우 신속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며, “119 구조대를 비롯해 경찰·산림청 등에서 두루 이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군은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우포늪 둘레길에 우선적으로 국가지점번호판을 설치해 응급상황 발생 시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신속한 재난·인명구조 길라잡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