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다문화가정 5쌍 전통혼례식 가져

- 낙동강유채축제 특설무대서 사랑가득 행복가득

차연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16:35]

창녕군, 다문화가정 5쌍 전통혼례식 가져

- 낙동강유채축제 특설무대서 사랑가득 행복가득

차연순 기자 | 입력 : 2019/04/15 [16:35]

[진주인터넷뉴스ㅣ 차연순 기자] 경남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지난 13일, 낙동강유채축제장 특설무대에서 한정우 군수와 박상재 군의회 의장 및 가족·친지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문화가정 5쌍의 전통혼례식을 올렸다고 밝혔다.

 

▲ 낙동강유채축제장에서 다문화가정 5쌍의 전통혼례식     © 창녕군 제공


이날 혼례식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중국 및 베트남 결혼이주여성 다문화가정에게 안정적인 정착과 행복한 가정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혼례는 신명나는 사물놀이패의 앞마당 길놀이를 앞세워 시작을 알렸고 거례선언, 화촉 점화례, 전안례, 교배례, 서천지례, 합근례, 고천문 낭독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행사를 주관한 손성호 새마을운동창녕군지회장은 “서로 다른 문화와 환경에서 자란 남여가 부부가 되어 어렵고 힘든 일이 많겠지만, 사랑을 바탕으로 서로를 이해하고 배려하며 문화적 차이를 극복해 나가면 행복한 가정을 만들 수 있다”고 덕담을 전했다.

 

혼례식에 참가한 한 신랑은 “어려운 환경으로 우리나라에서는 결혼식을 올리지 못해 가족과 일가친지들이 함께 할 수 없었는데, 이런 기회를 제공해줘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이날 창녕군 지역 유관기관·단체에서는 이불, 전자레인지, 청소기, 숙박권, 생활용품 등 푸짐한 후원품을 마련해 전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