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립박물관, ‘1919 양산으로부터의 울림’ 특별전 성황리에 개막

- 3. 13. ~ 6. 2.까지 전시

정종재 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12:30]

양산시립박물관, ‘1919 양산으로부터의 울림’ 특별전 성황리에 개막

- 3. 13. ~ 6. 2.까지 전시

정종재 기자 | 입력 : 2019/03/14 [12:30]

[진주인터넷뉴스ㅣ 정종재 기자] 경남 양산시립박물관은 3·1만세운동 및 상해임정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양산지역 항일독립운동가들의 자료 200여점을 한자리에 모은 특별기획전 ‘1919 양산으로부터의 울림’이 성황리에 개막했다.

 

▲ 양산시립박물관 ‘1919 양산으로부터의 울림’ 특별전     © 양산시 제공


양산시립박물관(관장 신용철)은 100년 전 양산에서 처음 만세운동이 일어났던 지난 13일 오후 3시, ‘1919 양산으로부터의 울림’ 개막식을 진행했다.

 

개막식에는 김일권 양산시장을 비롯한 윤영석 국회의원, 서진부 양산시 의장, 국·공립박물관장 등 박물관 관계자, 각계 기관장 및 독립유공자 유족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개막식에서 김일권 양산시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 전시를 통해 통도사가 3·1만세운동의 중추적인 역할을 했음이 밝혀졌다.”며 “앞으로 우리 지역의 독립운동사를 지역에 접목시킨 독립운동 거리와 다양한 컨텐츠를 개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번 특별전에는 3·1만세운동 양산지역까지 만세운동이 전개할 수 있었던 과정을 총 4부로 소개하고 있다.

 

특히 관람객들이 양산의 만세운동을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샌드아트로 제작한 영상을 상영하는 코너도 마련했으며, 일제수감인물카드를 벽면에 부착해 감옥을 재현했다는 점도 눈여겨 볼만하다.

 

또한 3·1운동 당시 태극기 목판찍기, 김구선생 유묵 써보기, 태극기 스피너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양산의 독립운동사와 관련된 자료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람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번 특별전시는 오는 6월 2일까지 진행되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그 밖의 특별전시에 대한 문의사항은 학예담당으로 연락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