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변형생물체(LMO) 생물안전교육 실시

- 올해부터 어류ㆍ곤충 분류 신설, 2등급 연구시설 규제 강화

문종세 기자 | 기사입력 2019/03/10 [13:25]

유전자변형생물체(LMO) 생물안전교육 실시

- 올해부터 어류ㆍ곤충 분류 신설, 2등급 연구시설 규제 강화

문종세 기자 | 입력 : 2019/03/10 [13:25]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국립 경상대학교(GNUㆍ총장 이상경) 공동실험실습관(관장 최명룡 화학과 교수)은 지난 8일 오후 3시, 국제어학원 파이어니어 오디토리움에서 교수ㆍ연구원ㆍ대학원생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전자변형생물체(LMO) 생물안전교육을 실시했다.

 

▲ 생물안전교육     © 경상대학교 제공


이번 교육에서 서울대학교병원 의생명연구원 강지영 박사는 2019년부터 강화되는 LMO 연구시설 관리 규제 안내와 함께 연구유형별 사고사례 전파, 경상대학교에서 운영 중인 연구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방안에 대하여 맞춤형 교육을 진행했다.

 

LMO란 살아 있는 유전자변형생물체를 뜻한다. 유전자변형 기술을 이용해 새롭게 조합된 유전 물질을 포함하고 있는 동물ㆍ식물ㆍ미생물을 말한다. 제초제 내성 콩, 옥수수, 카놀라, 해충저항성 목화, 형광물고기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특히 인체 유해성이 제대로 규명되지 않았을 뿐더러 자생ㆍ번식하거나 돌연변이를 일으킬 가능성도 있어 국내 유입으로의 관리가 철저히 요구된다.

 

경상대학교 공동실험실습관은 “경상대학교는 일반ㆍ동물ㆍ식물 분야 다양한 종류의 LMO 연구가 진행 중이다. 높은 수준의 연구성과를 위해서는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높은 수준의 안전의식이 요구되므로 앞으로도 생물안전 교육과 연구시설 안전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라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