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선관위, 모임 찬조금 제공한 후보 배우자 등 고발

- 조합원 가족에게 현금 건낸 후보자도 고발

정종재 기자 | 기사입력 2019/03/09 [19:34]

경남선관위, 모임 찬조금 제공한 후보 배우자 등 고발

- 조합원 가족에게 현금 건낸 후보자도 고발

정종재 기자 | 입력 : 2019/03/09 [19:34]

[진주인터넷뉴스ㅣ 정종재 기자] 경남도선관위는 오는 13일 실시하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서 합천지역의 조합장선거와 관련해 후보자 A씨의 배우자 B씨와 A씨의 친척 C씨를 기부행위 혐의로 지난 6일과 8일 각각 창원지방검찰청 거창지청에 고발했다고 8일 밝혔다.

 

▲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 전경    


B씨는 지난해 10월 24일경 모 식당에서 열린 부녀회 모임에 참여해 가입비 및 회비 4만원 외에 찬조금 6만원을 제공한 혐의가 받고 있으며, C씨는 모 산악회 회장으로 지난해 10월 19일경 산악회 모임에 참여해 후보자 명의로 찬조금 10만원을 제공한 혐의가 있다.

 

또, 통영지역의 조합장선거와 관련해서도 조합원의 가족에게 현금을 제공한 혐의로 후보자 D씨를 8일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에 고발했다.

 

D씨는 지난 1일경 모 여객터미널 선착장에서 조합원 E씨에게 지지를 부탁하며 같이 있던 그의 모친에게 현금 5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공단체의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 제35조 제1항에서는 후보자(후보자가 되려는 사람을 포함. 이하 같음.), 후보자의 배우자, 후보자가 속한 기관·단체·시설은 기부행위제한기간(임기만료일전 180일부터 선거일까지) 중 기부행위를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고, 같은 조 제2항에서는 누구든지 기부행위제한기간 중 해당 위탁선거에 관해 후보자를 위한 기부행위를 하거나 하게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도선관위는 이번 조합장선거에서 돈 선거 등 기부행위 근절을 위해 규모에 상관없이 엄중조치하고 있으며, 선거에 관해서 받은 사람도 10~50배까지(최고 3000만원)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니 위반행위 발생 시 적극 신고해 주기를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