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올해 친환경비료 지원사업 추진

- 유기질비료 206만포, 토양개량제 9만포 농가 공급으로 친환경실천기반 조성

정종재 기자 | 기사입력 2019/01/11 [16:22]

창녕군, 올해 친환경비료 지원사업 추진

- 유기질비료 206만포, 토양개량제 9만포 농가 공급으로 친환경실천기반 조성

정종재 기자 | 입력 : 2019/01/11 [16:22]

[진주인터넷뉴스ㅣ 정종재 기자] 경남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금년도 친환경비료(유기질비료, 토양개량제)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지난 10일 창녕군농업기술센터에서 친환경비료 공급관리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창녕군청 전경    

협의회는 공무원과 농협직원 관계자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옥도 증진 및 토양 환경 보전을 통한 지속 가능한 친환경농업 육성을 위해 친환경비료 4만 2920t을 공급할 예정이다.

 

올해 군은 유기질비료 206만포(33억원), 토양개량제 9만포(2억 7000만원)를 지역농협을 통해 농가에 공급한다.

 

지원되는 비료의 종류는 혼합유박, 혼합유기, 유기복합의 유기질비료 3종과 가축분퇴비, 퇴비의 부산물비료 2종이 있으며 1포(20kg)당 비종에 따라 1700원에서 1400원 까지 차등 지원되며 본격적인 영농철이 시작되기 전 농업인이 필요한 시기에 공급 받게 된다.

 

군은 유기질비료 공급과 함께 산성토양과 유효규산 함량이 낮은 농경지 개량을 위한 토양개량제 1881t을 농가에 무상으로 공급 및 공동 살포를 지원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유기질비료와 토양개량제공급을 통해 친환경 실천기반을 조성하고, 고품질의 친환경농산물 생산과 농가 소득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