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IT
기업
조직개편과 기술경쟁력강화 수주확대
- 기술력 제고, 수주ㆍ영업 프로세스개선•선제적 리스크 관리
문종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2/04 [15: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진주인터넷뉴스ㅣ 문종세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주)(이하 KAI)는 4일 R&D 기술 중심의 수주경쟁력 강화와 미래 먹거리사업 확대를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 KAI 본사 전경(T-50)     © 한국항공우주산업(주) 제공


기존 6본부 체제(윤리경영, 개발, KFX사업, 운영, 사업, 관리)를 유지하되, 현행 3C.E(Chief Engineer) 38실 185팀을 4C.E 45실 196팀으로 소폭 확대했다.

 

2019년 KAI 조직개편 방향은 R&D 기반의 수주 경쟁력 강화, 전사적 수주 지원체계 구축, 영업 프로세스 혁신, 중장기 전략 실행 위한 리스크 관리가 핵심이다.

 

KFX사업본부는 ‘고정익C.E’를 신설하고 민항기개발실(신설), 고정익개발실(이관), 무인기실(이관)을 통합 관리함으로써, 민·군수 R&D 시너지를 통한 핵심 기술 확보에 주력 할 계획이다.

 

사업본부는 전사수주위원회(위원장 CEO)를 신설해 조직간 협업을 통한 수주 지원과 경영진의 신속ㆍ정확한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전사적 수주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신규사업 창출과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사업지원실을 사업전략실로 재편한다.

 

이를 기반으로 현업(Bottom-Up) 중심에서 전사수주위원회(Top-Down) 주도로 제안 목표가를 설정, 제안 리드타임을 줄이고 영업ㆍ제안ㆍ관리 프로세스 혁신을 통해 마케팅 조직의 체질 개선에 나선다.

관리본부는 경영리스크에 대한 선제적 대응체계 구축과 전사 컨트롤 기능 강화를 위해 경영기획실에 경영관리기능을 통합하고, 체계적인 인재 육성을 위해 인재개발실을 신설하여 내부 구성원 교육은 물론 항공우주 인재양성을 위한 기반을 구축한다.

 

KAI는 12월내로 신규 임원 선임과 후속인사 발령을 마무리 하고 창립 20주년이 되는 2019년 힘찬 도약을 위해 업무에 매진할 계획이다.

 

KAI 관계자는 “금번 조직개편으로 R&D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 경쟁력을 강화 할 것”이라며 “기존의 군수 완제기 중심의 사업을 민항기 기체구조물, 우주, 무인기 등 미래사업군으로 확대해 성장성을 지속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직개편을 통한 R&D 기술력 강화로 2030년 민항기 구조물, 우주, 무인기 등 미래 사업의 중장기 매출을 10조 원 이상 달성하여, KAI의 2030년 매출 목표치인 20조 원에 50%이상을 기여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KAI는 조직개편과 함께 해외사업2실장 최상열 상무를 사업본부장 전무로 승진 발령하고 해외영업 2실장직을 겸직하도록 했다.

 

ⓒ 진주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KAI, 에어버스 '2018년 최우수 부품공급사’선정 / 문종세 기자
자연과 산업의 조화, 성산구 성주동 / 정종재 기자
경남도, 동남권 의생명특화단지 추진 / 정종재 기자
산청 우수 농산물 베트남 시장 ‘노크’ / 문종세 기자
[인사] 한국항공우주산업(주) / 문종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