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사회
사건
갯벌 낙지 나선 마을이장 숨진 채 발견
차연순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1/26 [12: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진주인터넷뉴스ㅣ 차연순 기자] 경남 고성군 갯벌에 낙지를 잡으러갔다가 실종된 마을이장이 25일 숨진채 발견됐다.

 

이날 사고는 고성군 마을이장 A(58)씨와 친형 B(61)씨는 지난 25일 새벽 1시 30분경 경남 고성군 삼삼면 병산마을 갯벌에서 함께 낚지를 잡던중 25일 오전 3시 22분경 A씨가 보이지 않아 친형 B씨가 112통해 통영해경으로 신고했다.

 

신고를 접한 통영해경은 경비함정 및 구조대, 고성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현장으로 급파했으며와 고성소방서, 군부대 등 유관기관에 실종자 수색협조 요청을 했다.

 

통영해경은 사고지점을 중심으로 구조대와 민간잠수사을 동원해 수중 수색과, 경비함정 7대, 민간어선 6척을 동원해 해상 수색했으며, 남해지방청 항공기(헬기) 1대와 무인기(드론)1대를 동원해 항공수색을 펼쳤다.

 

이에 합동 수중수색 중 25일 오후 4시 19분경 사고지점으로부터 남방 100미터 떨어진 인근 해상 수중에서 숨진채로 발견됐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친형 등 관계자 상대로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진주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KAI, 에어버스 '2018년 최우수 부품공급사’선정 / 문종세 기자
자연과 산업의 조화, 성산구 성주동 / 정종재 기자
경남도, 동남권 의생명특화단지 추진 / 정종재 기자
[인사] 한국항공우주산업(주) / 문종세 기자
산청 우수 농산물 베트남 시장 ‘노크’ / 문종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