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사회
사회일반
안전위협 신고 학생에 봉사시간 부여
하동군, 방학 중 초.중.고 대상 안전신문고 신고제 운영 최대 15시간 봉사 인정
박소담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1/10 [08: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하동군청 전경     ©진주인터넷뉴스

 

하동군이 학교나 생활주변 등에서 주민 안전을 위협하거나 생활에 불편을 주는 안전 사례를 신고하는 학생에게 봉사시간을 인정해 주는 안전신문고 신고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하동군은 겨울방학부터 오는 3월 말까지 관내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1인당 최대 15시간의 봉사시간을 부여하는 안전신문고 신고제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안전신문고 신고대상은 통학로 교통신호체계 개선, 학교주변 불법 주정차, 학교건널목 신호등 신고, 과속방지턱 설치, 위해식품 판매행위, 불법 노점행위, 학교주변 공사장 안전장치 미흡, 학교통행로 물건 적치 등 학교주변의 안전시설물이다.

또 도로·맨홀·보도블록 파손 및 훼손, 안내표지판 미흡, 보행안전 위험요인 등 보행·교통안전과 담벽 붕괴위험, 어린이 놀이시설 파손, 감전위험 시설물, 못 돌출 등 생활주변의 취약시설물도 신고대상이다.

이같은 안전 위험 시설물을 발견할 경우 사진을 찍어 안전신문고 포털 또는 스마트폰의 안전신문고 앱에 신고하면 안전신고자 1365 봉사포털에 안전시간이 등록되고 실적 확인 및 승인 절차를 거쳐 신고자에게 봉사시간이 부여된다.

봉사시간은 안전신고 1건당 1시간 인정되며, 하루에 최대 4시간, 신고기간 최대 15시간의 봉사시간이 인정된다. 다만 중복 신고는 1건을 처리된다.

스마트폰의 안전신문고 앱은 인터넷 안전신문고 포털(safepeople.go.kr)에서 ‘안전신문고’를 검색한 후 앱을 내려 받으면 된다.

군 관계자는 “방학 중 학교나 생활주변의 안전시설물 또는 취약시설물, 교통시설물 등이 파손되거나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사례를 주위 깊게 살펴서 신고하면 즉시 보완·개선 조치하고 봉사시간도 부여하는 만큼 학생들의 많은 관심과 신고를 바란다”고 말했다.

ⓒ 진주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