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사회
교통
[탄핵반대]진주시민 '계엄령을 선포하라' 규탄대회
진주인터넷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6/12/23 [22:1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23일 탄핵반대 집회에서 '계엄령 선포하라' 외치며 모여든 진주시민들이 손에 태극기를 들고 애국가를 부르는 모습     © 정종재 기자


전국 방방곡곡에서 탄핵반대를 외치는 애국보수 집회가 연이어 열리는 가운데 경남 진주시 중앙시장(차없는 거리)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반대를 외치며 계엄령을 선포하라며 규탄대회 태극기 물결이 열렸다

 

현시국에 대한 애국시민들의 목소리를 듣는다주제로 역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번 애국집회는 19일 밀양시, 20일 부산역앞 광장, 21일 창원 옹호동 정우상가 앞, 22일 대구 반월당 사거리, 끝으로 23일 진주시 중앙시장 앞에서 개최되어 전국의 수만 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애국시민의 열기로 태극기가 펄럭였다.

 

▲   부추연 TV의 윤 용 교수  ©박소담 기자

 

23일 집회에 참여한 한성주 장군, 윤 용 교수, 자유대한민국지키기 범국민운동본부 김동렬 대표 등 이 진주를 찾아 불안한 현 시국에 대해 나라를 걱정하는 애국시민들의 다양한 이유와 목소리를 듣고 소통하면서 800명 진주시민들과 좌파 집권을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를 더 높였다

 

또한 박근혜 탄핵 이유를 거론하는 야당 의원들의 청문회를 지켜보면서 "미용시술도 아니고 치료 받은 건데 왜?"그것이 잘못되었다는 건지 이유를 모르겠다며 대다수의 반응이었다.

 

▲ 진주시민들이 23일 열린 탄핵반대 집회에 참가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 박소담 기자

 

추운날씨에도 불구하고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촛불이나 횃불을 들지 않는다.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은 태극기에 담겨져 있다. 밤중에 청와대를 쫓아가 촛불이나 횃불을 들고 애국가대신 임의 행진곡따위를 불러 데는 인간들은 대한민국 국민이기를 거부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시국의 참담함을 걱정했다.

 

▲ 진주를 찾아 진주시민들과 함께한  한성주 장군  © 박소담 기자

어느 60대 여성은 박근혜 대통령은 따로 주머니 찬 것도 없다. 빨갱이에게 얼굴에 칼 맞아 아파서 치료받은 것을 물고 늘어지나? 미용시술 받은 것도 아니고 치료받은 것을 트집 잡아서 사람을 끌어내리는가? 젊은이들에게 집회 참가비가 5만원이니 2만원이니 하는 건 저쪽 촛불 이야기고, 나는 자발적으로 태극기를 들고 나온 사람이다. 이런 의견을 가진 사람이 한둘이 아니라는 걸 보여주려고 나왔다고 말했다.

 

경남 사천에 거주하는 문재영(71)씨도 대통령을 쫓아내고 이석기를 석방하라는 소리에 열분이 터져 나왔다고 했다. 이어 대한민국 대통령을 끌어내리는 것이 어떻게 국민 뜻이냐. 왜 임기도 안 끝난 대통령을 끌어내리느냐. 201412월 헌정사에서 처음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통합진보당 해산을 했다. 이석기는 전쟁을 준비하자며 수도권 중요시설 타격 지점까지 언급해 재판에서 만천하에 드러났다. 세월호 7시간도 지어낸 다 거짓말이다. 박지원 비서실장 때 김정일 만난 뒤 종북으로 넘어갔다.’고 말했다.

 

▲  태극기를 들고  탄핵반대를 외치는 진주시민들 

 

이날 집회 연설문에서 중앙새누리당 김은영 부위원장은 최근 진주시정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통합진보당 출신 시의원들이 미꾸라지처럼 살아남아서 진주시의회에서 판을 치고 있다.’ 진주시의회에 몸담은 의원들이 진주시청을 가리켜 개판이라고 하더니 개인보복성으로 2017년 진주시 예산 93억을 삭감해버렸다는 언론보도를 보면서 이제는 진주시민이 누려야하는 복지, 문화, 교육, 체육시설마저 송두리째 빼앗아버린 것이다. 개판이라는 말은 진주시청이 아니라 자기본분을 모르는 인간에게 하는 말이라며 내란음모죄로 통합진보당 이석기가 구속된 마당에 그 졸개들도 법적처리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야권들의 촛불집회 가운데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석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촛불 집회에 등장하고 있다며 촛불집회의 본래 취지가 변질될 수 있다는 의견이 맞서면서 이석기 석방에 대한 구호를 금지해야 한다는 의견에 충돌을 맞서고 있다.

  
이날 진주시 임준식(55,평거동)씨는 나라 전체가 촛불로 뒤덮이면 나라가 망한다고 말했다. 임씨는 잘못된 선례를 막아야 한다는 생각에 집회에 참여했다. ‘나는 박사모도 아니다. 대통령이 잘못도 없는데 집회만 하면 전부 다 물러나야 하냐. 이것은 잘못된 선례가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차라리 개헌을 해서 누가 대통령이 되던 권한을 축소시켜야 한다. 만약 박 대통령이 잘못을 치더라도 지난 날 김대중은 연평해전 때 뭐했고, 노무현은 태풍 매미 때 뭐했나라고 민주당을 비난했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한성주 장군과 진주시민들은 탄핵무효', ‘계엄령 선포하라' 등의 손팻말을 들고 박 대통령이 억지 탄핵'은 무효임을 강조했

ⓒ 진주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